mobile_menu

[부산 여행]보수동 책방골목은 정돈되지 않은 도서관

역사와 문화가 있는 거리 보수동 책방골목 많은 사람이 이곳을 거쳐갔습니다. 책방골목에서 찾은 책속의 진리를 연구해, 지금은 나라에서 중요한 일들을 하며 후학을 가르치고 있을 것입니다.

 

오늘은 광복절이 다가오는 시점에 안중근 의사의 어록이 생각나서, 보수동 책방 골목을 소개해봅니다. 지금은 부산의 유명 명소가 된 곳이죠. 안중근 의사는 세계 일류 국가가 되려면 책을 가까이 하지 않고는 안 된다는 책의 중요성에 대해 말했습니다. 보수동 책방 골목을 따라 오늘 함께 걸어볼까요?

 

1950년 6.25전쟁이 시작되고 부산이 임시 수도가 되었을 당시 함경북도에서 피난 온 부부가 헌 잡지 등을 팔면서 생계를 꾸려나가던 곳에서 책방골목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70년대에는 70여 점포가 들어서며 지금의 골목을 형성했죠. 어려웠던 대한민국 지식인들의 쉼터로, 돈이 없어 새 책을 구입해 보지 못했던 학생들의 학습 자료를 구할 수 있는 곳으로, 전문 서적과 다양한 책들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곳으로 사랑을 받았습니다. 필자도 한 때 보수동 옆 대청동에 누나 집에 들를때면 꼭 이곳을 찾았습니다. 필요로 하는 책들을 구입하기도 하고 나의 책들과 물물 교환을 하기도 한 곳입니다. 추억이 있는 곳 보수동 책방골목,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사랑하는 골목. 지금은 고서적은 물론 최신 서적까지 저렴하게 구입 할 수 있는 곳이 되었습니다. 교과서를 잃어버린 학생들에겐 더 없이 고마운 곳이죠.

 

혹시 일반 서점에 없는 필요한 책이 있으면 서점 주인에게 부탁 해두면 구해주기도 하니 얼마나 좋은 보수동 책방골목입니까.

 



다독의 필요성, 정독의 중요성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아도 잘 알 것입니.



보수동 책방골목 이제 이곳은 헌 책방들이 모여서 하나의 문화 거리가 되었습니다.



여기만 오면 새것 같은 책들, 헌 것이지만 책 속에 길이 있는 중요한 서적들이 얼마나 많은지… 역사가 만든 대단한 골목이라는 것을 느낍니.



이곳에서 어디로 갈 것인가 책 속에서 길을 묻게 됩니.



문화의 거리이자 진리를 탐구하려는 많은 분들이 찾는 보수동 책방골목 전국 각지에서 많은 분들이 이곳을 찾아옵니다.



서로 손잡고 걸어가는 가족의 모습에 자녀는 책을 겨드랑이에 꼭 끼고 걷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책의 중요성입니다.



필요한 책을 구입하신 중년 신사 분 책을 가져가기 좋게 가방에 넣고 있고 잡지 책을 들쳐보는 모습도 보입니다.



책방 골목의 유래를 알려 놓았습니다.




책방 골목 이제는 책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여행객들이 관심을 갖고 즐겨 찾는 곳이 되었습니다책을 판매하기도 하고 매입하기도 합니다.

 


교과서 참고서 사전들이 있는 집 우리 아이들도 지난번 헌 책을 팔아서 필요한 것을 구입해오니 보수동 책방골목은 벌써 대내림의 역사의 현장이 되었습니다.



이 계단을 올라가면 보수동과 부산 구도심 풍경도 볼 수 있습니다.



책방 아버지와 아들이 망중한을 즐기고 있습니.



세계 각국어로 된 사전들과 각종 서적들이 정돈이 잘 되어있는데요. 주인장 머리에는 컴퓨터처럼 어디에 어떤 책이 있다는 것을 다 알고 있습니다. 대단한 기억력이 아닐 수 없습니.



외국 번역 서적부터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서점. 마치 정리되지 않은 도서관 같습니다.



아이들에게 꿈을 심어주는 아동도서 참 중요합니.



무협지도 재미있었던 그때의 기억이 생생합니.



다양한 학원 교재들. 학교에서 배우지 못하는 것도 이곳에 오면 접할 수 있습니다.



책 속에 묻혀 사는 사람들은 책으로 마음속의 지식이 쌓일까요?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했습니다."



통로만 두고 좌우에 모두 책이 쌓여있습니다.



좋은 글귀가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헌 책방 주인장은 책을 판매하다가 책 속에 빠집니다.



잘 정돈된 사전들이 가득합니다.


책방골목 바닥에 펼쳐진 훈민정음


책방골목 안내도




하회탈 속의 해학과 지혜는 오랜 삶의 경험과 책들에서 발견하는 내면의 미소가 있을 것 이라 미루어 짐작 해봅니다.



815일 광복절이 다가오니 안중근 의사의 어록이 생각납니다.

"일일불독서 구중생형극"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힌다.


동북아시아 평화주의자 안중근 의사, 행장의 이슬로 사라지는 순간까지 책을 손에 놓지 않았습니다.

일본 관리 왈"사형을 집행하려 합니다. 죽기 전에 마지막 소원이 무엇입니까?"

안중근 의사"5분만 시간을 주십시오. 아직 책을 다 읽지 못했습니다."


5분 동안 그는 읽고 있던 책의 나머지 부분을 다 읽고, 관리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형당의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보수동 책방골목에 오니 그의 이야기가 실감이 납니다. 큰 도서관에 간다고 생각하고, 책방골목으로 나들이 어떠세요? ^^ 


 


Trackback : 0 Comment : 1
  1. knight 2014.08.14 23: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참 좋은 취재입니다.
    광복절을 맞이하여 안중근의사의 어록이 생각납니다.
    독서하는 국민은 깨어있답니다^^

prev 1 ··· 1843 1844 1845 1846 1847 1848 1849 1850 1851 ··· 484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