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_menu

[부산 토크콘서트]서병수 부산시장, 시민들과 화끈하게 통했다


“행복한 부산 만들어주세요”

“안전‧일자리 전력 투구 할 것”


서병수 부산시장이 부산시민과 화끈하게 소통했습니다. 19일 오후 2시 부산시청 1층 로비에서 열린 부산시민 초청 토크콘서트 ‘매일 그대와!’에서입니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2014년 한해를 되돌아보고 민선 6기 도시비전인 ‘사람과 기술, 문화로 융성하는 부산’의 청사진을 논하고 시민과 공감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입니다. 토크콘서트의 이름인 ‘매일 그대와’는 ‘시민과 매일매일 함께 하고 싶다’는 시장님의 바람이 담긴 겁니다. 


행사에는 부산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대변할 시민 대표 4명이 참가했습니다. ‘화초 기르는 버스기사’로 유명해진 이종득(42번 시내버스 기사)씨와 부산대학교 홍보대사 강지예 씨, 향토기업 한국선재(주) 이제훈 대표, 가수 홍노경 씨가 패널로 참석했습니다. 진행은 바다TV 및 KNN 간판 아나운서 조은화 아나운서가 맡았습니다.



서병수 시장이 19일 오후 2시 시청 로비에서 시민 초청 토크콘서트 ‘매일 그대와’를 열었습니다. 시장님이 취임한지 6개월. 시청 로비에서 이렇게 시민과 소통하기는 처음 있는 일이었습니다. 시장님을 직접 만날 수 있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관심은 높았습니다. 시장님을 뵙기 위해, 부산이 안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시장님은 어떤 복안을 가지고 있는지 듣기 위해 100여 명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행사 시작 전 부터 1층 로비는 시민과 공무원들로 가득 찼습니다. 


먼저 버스기사 이종득 씨가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그는 ‘안전한 부산’을 만들어 달라고 시장님께 부탁드렸습니다. 


이에 시장님은 “모든 사고 예방에 주의하면서 사고가 난다면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통합재난 안전대책위원회 등을 구축하고 있습니다”며 “경주 마우나 리조트 등 인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는 안전한 부산을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답했습니다. 


시민들 질문을 받고 있는 서병수 부산시장


대학생 강지예 씨는 일자리에 대한 질문을 던졌습니다. 부산의 대학생들이 졸업 후 일자리를 찾지 못해 타 지역으로 떠난다는 것. 이에 서 시장은 “부산에 제대로 된 일자리가 많지 않습니다. 200대 기업도 3군대 뿐이죠. 하지만 부산 중소기업 중에는 강한 기업이 많습니다. 학생들이 아직 그 가능성을 잘 모르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서울로 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부산의 좋은, 강한 기업들을 찬찬히 보고 관심을 가져주길 바랍니다.”


“물론 부산으로 좋은 기업을 유치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부산 기업들은 기술 혁신을 통해 생산성을 높여야 겠죠. 이를 위한 것이 대학과의 연계, R&D(연구개발) 투자를 강화하는 겁니다. 그와 함께 기업하기 좋은 부산을 위해 규제 완화를 할 계획입니다. 여러 행정적 걸림돌, 불편하고 비생산적인 환경 제거. 현장에서 기업을 만나 풀어줘야 할 규제를 풀어나가겠습니다.” 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이제훈 대표의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부산의 대표산업은 제조업이 주력입니다. 부산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제조업에서 기술 집약적인 산업으로의 전환이 필요한데요. 부산 전체의 경제 체질 개선을 위해 어떤 지원을 하고 계신지? 다른 첨단 산업 발전을 위한 복안을 알고 싶습니다.”


“영화영상, 게임 산업은 부산을 떠올릴 수 있도록 직접 투자할 계획입니다. 그 핵심 산업이 ICT 산업. 부산을 ICT 산업의 메카로 만들겠다는 프로젝트가 진행 중입니다. 사물 인터넷 관계 등 기술을 만들기로 기업들과 협약도 맺었습니다. 해양플랜트. 영화영상. ICT 등 세 가지를 통해 부산 먹거리를 창출하겠습니다.”


부산시의 복지 정책의 방향에 대한 질문도 나왔습니다. 이에 시장님은 “의식주에 대한 걱정은 많이 줄었으나, 여전히 기초생활수급대상자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은 여전히 어렵습니다. 한 분이라도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동네마다 ‘복지 기준선’ 만들겠습니다. 최소한의 복지 기준이지요. 이를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중입니다.” 라고 답했습니다. 


시민들의 질문지.


안전·일자리·문화·복지… 다양한 분야에 대해 논의하다보니 어느새 1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시장님은 “부산시가 시행하는 다양한 정책에는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는 당부의 말로 행사를 끝맺었습니다. 이날 시장님은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행사장 분위기는 훈훈했습니다. 이런 훈풍, 2015년에도 이어질 것 같습니다. 민선 6기가 시작하는 ‘2015 부산’.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시민초청 토크콘서트 ‘그대와 함께’는 부산시 인터넷 방송 ‘바다TV’(www.badatv.com)에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글·조현경/사진·문지영

Trackback : 0 Comment : 1
  1. 이경재 2014.12.22 13:2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었습니다.감사합니다.^^*

prev 1 ··· 1485 1486 1487 1488 1489 1490 1491 1492 1493 ··· 484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