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_menu

[생활안전가이드] 건조한 봄철, 산불예방 편!


봄이 되면 크고 작은 산불이 많이 일어나는데요. 건조한 날씨와 바람이 많이 부는 계절적 특성 그리고 산을 찾는 사람들까지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산림청과 지자체에서는 3~4월 동안 산불 집중예방과 단속에 나서기로 했는데요. 우리가 먼저 산불 예방에 관심을 가지고 행동한다면 다가오는 식목일에도 더욱 뜻 깊지 않을까요~?



산림청이 밝힌 전국 산불 발생 통계를 보면, 3~4월 산불 발생 건수가 194건으로 연간 발생한 산불의 49.3%에 이르고 피해면적 또한 전체의 77.9%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산불의 원인 또한 건조한 날씨 탓과 함께 사소한 부주의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쓰레기 소각, 입산자 실수로 인한 화재, ·밭두렁 소각 등이 주요원인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렇다면 봄철 산불 예방 행동 요령은 무엇일까요? 먼저 산행 전에는 입산통제, 등산로 폐쇄 여부를 확인하고 산불 위험이 높은 통제지역에는 산행하지 않습니다. 입산 시에는 성냥, 담배 등 인화성 물질은 소지하지 않습니다. 성묘 등 불가피하게 불씨를 다루어야 할 경우에는 반드시 간이 소화 장비를 갖추도록 합니다.

산림과 인접한 지역에서 소각해야 할 경우, 해당 관서에 사전 허가를 받고, 불씨가 산림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미리 예방 조치를 하고 소각합니다. 또한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는 담배를 피우거나 담배꽁초를 버리는 행위는 삼갑니다.



만약 산불을 발견했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산불 발견 시 119,112,··구청으로 신고합니다. 초기 작은 산불을 발견한 경우에는 외투로 두드리거나 덮어서 진화할 수 있습니다. 바람이 불어가는 쪽으로 산불이 확산되기 때문에 풍향을 감안하여 산불의 진행경로에서 벗어납니다.



길에 휩싸이면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주위를 확인하여 타버린 지역, 저지대, 도로, 바위 등 불길이 약한 곳으로 신속하게 대피합니다.

대피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을 때에는 낙엽, 나뭇가지 등 탈 것이 적은 곳을 골라 낙엽과 마른 풀을 긁어낸 후 얼굴을 가리고 불길이 지나갈 때까지 엎드려 주세요.

산림과 가까운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은 평소 산불진화를 위한 삽, 갈고리 등 간이 진화도구와 안전모, 긴 팔 면직 옷 등 안전장구를 미리 준비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 모두 산불 예방 활동에 동참하여 다가오는 식목일을 더욱 뜻 깊게 보내고, 소중한 산림을 산불로부터 지켜 보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 0 Comment : 0
prev 1 ··· 219 220 221 222 223 224 225 226 227 ··· 472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