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_menu

한중수교 25주년기념 부산박물관 2017년 국제교류전 개최

부산박물관에서 특별전이 열립니다. 부산박물관은 한중수교 25주년을 기념하여 한국과 중국의 발전된 미래상을 기원하는 2017년 국제교류전 <치바이스(齊白石)-목장(木匠)에서 거장(巨匠)까지>를 12월10일까지 개최합니다.


치바이스(1864~1957)는 ‘시서화 일치’ 그리고 ‘사의성 추구’란 중국 문인화의 이상을 완벽히 실현하면서도 현대적인 조형 감각으로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이룩한 중국 근대기 화단의 최고 거장 중 한 사람입니다. 



치바이스의 예술세계를 한국에 널리 알릴 목적으로 기획된 이번 전시에는 치바이스의 출생지인 중국 호남성에 소재한 호남성박물관과 상담시제백석기념관에서 소장한 치바이스의 서화와 전각 등 133건의 유물이 선보일 예정입니다. 또한 이와 함께 치바이스의 예술 정신을 계승한 호남성 현대서예가들의 서예 작품 20여 점도 함께 전시됩니다. 



한중 수교 25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에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한 화가의 예술세계 뿐 아니라 그가 표현한 중국인의 해학과 철학, 그리고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이번 전시는 크게 4개의 장(章)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치바이스 회화의 변화 양상과 각 분야 별 특징을 조망할 취지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먼저 1장 <목장(木匠)에서 화가로(1864~1918)>에서는 치바이스가 목수에서 화가로 전업한 과정과 그가 화가 활동 초기에 제작한 작품들이 소개됩니다. 이 시기 그의 작품들은 당대(當代)의 회화 제작 유행을 쫓은 공필(工筆 : 정교하게 사실적으로 그린 그림)의 인물화 및 초상화 등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2장 <법고창신(法古創新)을 모색하다(1919~1928)>에서는 당대의 유행을 쫓아 대중의 수요에 부합하는 그림을 제작했던 치바이스가 자신의 생각과 철학을 그림에 담은 문인화를 본격적으로 제작하기 시작하는 과정을 탐색합니다. 이와 함께 그가 중국의 전통 회화 연구에 깊이 몰두하며 새로운 화풍과 화법을 개발하기 위한 과정을 엿볼 수 있습니다.



 3장 <거장(巨匠), 대사의(大寫意)를 추구하다(1929〜1957년)>에서는 과거 대가들의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 독자적 경지에 이른 그의 예술 세계를 구체적으로 들여다봅니다. 특히 ‘사의성(寫意性)’을 극한으로 추구하며 중국 전통 문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그의 성취를 고찰합니다. 


마지막으로 4장 <치바이스 조형 세계의 근원, 서예와 전각>에서는 치바이스가 발군의 능력을 보인 또 다른 예술 분야인 서예와 전각에서 그가 이룬 바를 분석합니다. 또 현대적인 것으로 평가되는 그의 조형감각이 이러한 서예와 전각에서의 성취에서 기인한 것임을 아울러 입증합니다. 



이번 전시에는 치바이스의 예술 정신을 계승한 중국 호남성 현대 서예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된 작은 전시 <소상한묵(瀟湘翰墨)-연원과 변화>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Trackback : 0 Comment : 0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322 next